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  
  • 프리미엄브랜드 대상
  • 아이원 바디 워시 위드 카페
  • 안나가스피 비타민C30 마린스타 앰플
  • 안나가스피 비타민C30 마린스타 앰플

PR 센터

  • 100인의 선택
  • 안혜경의 라이프 U
  • 여우야
  • 사랑은 춤을 타고

이달의사은품

  • 고객 금액별 사은품

스팟라이트

안나가스피

피부사랑이야기

사용후기

11일 부산항만공사와 부두운영사
11일 부산항만공사와 부두운영사 부산항터미널 등에 따르면 10일 오후 10시 40분께 남구 감만동 신선대부두 3개 선석에서 작업 중이던 안벽 크레인 7기가 강풍에 연쇄적으로 최대 100m가량 밀리면서 일부가 서로 부딪쳤다. 이로 인해 일부 크레인에 매달린 컨테이너가 선박에 실린 컨테이너와 충돌하며 기울어져 속에 든 화물(알루미늄 파일)이 부두 바닥에 쏟아졌다.
발전기 부품을 제조
발전기 부품을 제조하는 중견기업 BHI. 중소기업 시절 정부로부터 연구개발(R&D) 자금을 지원받아 원자력발전소에 들어가는 부품 등을 개발하면서 성장해왔다. 하지만 납품 기한이 다가올 즈음 기업 규모가 커져 중견기업으로 편입됐다. 외형이 커진 대가는 혹독했다. 공공조달시장에서 내쫓겼다. 한국에서 중견기업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에서 존재감이 없는, 그야말로 ‘넛크래커(끼인 존재)’ 신세다. 상당수 중견기업이 인력 조정, 기업 분할 등과 같은 ‘꼼수’를 써서라도 중소기업으로 남아 있길 원하는 이유다. 한 중견기업 대표는 “이제 막 중소기업을 벗어났는데 ‘중견’이란 이름을 다는 순간 100개가 넘는 규제가 기다린다”며 “기업을 키운 대가가 참으로 혹독하다”고 하소연


#안나가스피